최종편집 : 2019-09-23 | 오후 02:42:02

 
검색
정치/지방자치사회/경제교육/문화농업/환경기관 동정오피니언기획/특집지방의회

전체기사

사건사고

사회

복지

경제

의료/보건

과학/기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뉴스 > 사회/경제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구 시내버스 전국 첫 임금협상 타결

2019년 05월 13일 [경북제일신문]

 

↑↑ 왼쪽부터 최균 대구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 정병화 대구시버스노동조합위원장

ⓒ 경북제일신문

대구 시내버스 노·사는 임금을 시급기준으로 4.0% 인상하고, 현재 61세인 정년을 63세로 연장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오는 15일 예고된 파업을 전격적으로 철회하기로 하였다.

금번 시내버스 임금협상은 주 52시간제 시행과 맞물려 전국 연대 파업이 예고되었으나, 대구 시내버스 노·사는 대구시의 어려운 경제 여건 등을 감안하여 노·사간 서로 이해와 양보를 통하여 전국 처음으로 임금협상을 타결하였다.

시내버스 노조는 각 호봉별 시급 7.67% 인상 및 정년 63세 연장을 고수하면서 파업 찬·반 투표를 한 결과 재적조합원 수 기준 87.6%의 찬성으로 오는 15일부터 총파업을 하기로 결의하였으나, 시내버스 운행중단 시 시민들이 겪게 될 불편과 지역의 경제여건을 감안하여 임금 인상률도 당초 노조측의 요구안 보다 하향 조정한 4.0% 인상에 합의하였다.

또한,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대구시버스노동조합과 대구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 대구광역시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 취지를 존중하여 시 재정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앞으로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하기로 하였다.

한편, 시내버스 노사는 지난 1월 28일부터 8차례 협상을 진행하였으나, 시내버스 노조의 시급 7.67% 인상 및 정년 63세 연장요구에 대해 사측의 탄력적 근로시간제 도입 및 정년 현행유지 요구로 서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해 4월 29일 협상결렬을 선언하면서 5월 9일 조합원 87.6%의 찬성으로 파업을 결의하였다.

특히, 올해는 협상 초기부터 근로기준법 개정(근로시간 주당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감소)에 따른 신규인력 채용, 임금감소분 보전 등 노동시장의 급격한 환경변화로 한국노총 주관의 전국 연대 동시 쟁의조정 신청 및 파업강행 등으로 5월 14일 최종협상이 남아있기는 했지만 버스운행중단사태는 기정사실화되는 긴박한 상황에 봉착했었다.

시내버스 노조는 4월 29일 경북지방노동위원회에 임금조정을 신청하였으며, 14일 24:00 까지 협상타결이 되지 않으면 15일 05:30 첫 차부터 운행중단을 예고했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내버스 노·사가 끝까지 책임감을 잃지 않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고통을 감내하고 양보하면서 임금 협상을 원만하게 합의한데 대해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경북제일신문 기자  
“밝은 생각 / 좋은 소식”
- Copyrights ⓒ경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북제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제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예천군, 제16기 행복한 임산부학교 ..

대구시, 노후차량 운행제한 단속시..

대구시 친환경 교통주간 운영

안동시 “아이 돌봄 서비스 신청하..

영양군, 하반기 지역공동체일자리사..

구미시, 친환경 교통주간 캠페인 펼..

안동시, 어린이 인플루엔자 무료 예..

청송군, 자살예방의 날 기관표창 수..

경북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긴급경..

경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 ..

전국지역신문협회 회원사

회사소개 - 인사말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편집위원회 - 운영위원회 - 자문위원회 - 광고비 안내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대구시 서구 평리5동 1538-2 / 발행인.편집인: 정순자 / 제보광고문의 : 050-2337-8243 | 팩스 : 053-568-8889 / 메일: gbjnews@naver.com
제호: 경북제일신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21 (등록일자:2008년6월26일) / 후원 : 농협 707019-56-174415 예금주: 경북제일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민
Copyright ⓒ 경북제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