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 오후 07:14:36

 
검색
정치/지방자치사회/경제교육/문화농업/환경기관 동정오피니언기획/특집지방의회

전체기사

농·축·수산

환경

건설

산림

음식

국토해양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뉴스 > 농업/환경 > 농·축·수산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영양고추 칼라병에 생산량 감소 우려

2019년 07월 05일 [경북제일신문]

 

ⓒ 경북제일신문

영양군에서는 올해 들어 이상 기온과 바이러스 병으로 인하여 고추농사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5월 고추정식 직후 동해(凍害) 피해로 한차례 피해를 보았고, 육묘상에서부터 발생한 바이러스(칼라병) 등으로 큰 피해를 주고 있다.

특히, 이상 기온으로 바이러스 매개충인 총채벌레의 번식이 증가하면서 최근 고추 재배지를 중심으로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급증하여 방제에 비상이 걸렸다.

영양군은 최근 ‘칼라병’이라 불리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가 확산하면서 고추 재배 농가의 피해뿐만 아니라 생산량 감소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고추 칼라병은 치료가 불가능하고 전염 속도가 빨라 큰 피해를 입힐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매개충인 총채벌레를 잘 방제하면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있다.

장마철이 지나고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7월 하순부터 총채벌레가 급증할 경우, 전체 재배 단지로 전염될 위험성이 높아 농가의 선제적인 방제가 중요시되고 있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고추는 새순이 괴사되거나 잎이 노랗게 변질되고, 고추 열매에 얼룩덜룩한 반점이 생겨 상품성을 잃게 되며, 병이 심해지면 식물 전체가 말라죽게 된다.

영양군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칼라병 감염 여부를 문의해 오는 농가를 대상으로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현장용 간이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활용해 감별해 주고 있다.

감염된 고추는 최대한 빨리 비료 포대 등에 담아 격리 처리해 다른 고추로 확산되는 것을 막도록 하며 총채벌레 등록 약제를 4~5일 간격으로 2~3회 주기적으로 살포, 총채벌레 밀도를 낮추는데 집중하고 있다.

경북제일신문 기자  
“밝은 생각 / 좋은 소식”
- Copyrights ⓒ경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북제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제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예천군, 에이즈 예방홍보 및 약물 ..

김천시, 2019년 베스트어린이집 선..

상주시,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

구미터미널 일원 원지2교 교통 부분..

경북도, 경북한우 자체 보증씨수소 ..

김천 야생조류 분변 저병원성 조류..

안동시 주요 문화재·관광지 소나무..

김천시, 폐기물 불법소각 행위자 강..

영주시,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

영양군 제9회 자원봉사대축제 개최

전국지역신문협회 회원사

회사소개 - 인사말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편집위원회 - 운영위원회 - 자문위원회 - 광고비 안내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대구시 서구 평리5동 1538-2 / 발행인.편집인: 정순자 / 제보광고문의 : 050-2337-8243 | 팩스 : 053-568-8889 / 메일: gbjnews@naver.com
제호: 경북제일신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21 (등록일자:2008년6월26일) / 후원 : 농협 707019-56-174415 예금주: 경북제일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민
Copyright ⓒ 경북제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