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8 | 오전 08:07:57

 
검색
정치/지방자치사회/경제교육/문화농업/환경기관 동정오피니언기획/특집지방의회

전체기사

행정

정치/외교

지방의회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뉴스 > 정치/지방자치 > 지방의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북도의회, “일본의 독도 침탈은 인류 보편적 가치에 위배”

- 일본 시마네현 ‘죽도의 날’ 행사 규탄 성명 발표 -

2021년 02월 22일 [경북제일신문]

 

경북도의회(의장 고우현)는 22일 일본 시마네현이 코로나19가 엄중한 상황에서도 강행한 ‘죽도(竹島)의 날’ 행사를 강력 규탄하고 끊임없는 독도에 대한 영토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경북도의회는 성명에서 일본의 ‘죽도의 날’ 행사 강행은 우리 땅 독도를 러․일 전쟁 중 강제로 편입한 일본제국주의와 다름없으며 제국주의 전쟁으로 빼앗은 땅에 대한 영유권 주장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위배된다며 ‘죽도의 날’ 조례를 즉각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올해 1월 일본 외무상의 일본 정기국회 개원 외교연설에서 ‘일본 고유의 영토인 다케시마’라고 한 망언을 강력규탄하고, 역사왜곡으로 미래세대에게 그릇된 인식을 심는 역사교과서,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하는 방위백서, 팽창주의 정책을 담은 외교청서를 즉각 폐기 하라고 촉구했다.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들은 “죽도의 날 행사강행은 일본 극우세력이 국내의 어려운 정치상황을 유리하게 만들기 위해 일본인의 눈과 귀를 돌리려는 정치적 술책에 불과하며, 일본이 1905년의 독도 무단편입을 그리워한다면 1945년 패망의 전철을 밟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한 목소리로 일본의 영토야욕을 강력히 규탄했다.

박판수 독도수호특위 위원장은 “대나무 한 그루 없는 독도를 생뚱맞게 죽도라고 부르는 것부터 비상식적이므로 하루 빨리 상식의 세계로 돌아오길 바란다”며 “시마네현은 ‘죽도의 날’조례를 즉각 폐지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고우현 의장은 “독도에 방파제와 입도지원센터를 하루 빨리 만들어 일본이 더 이상 헛된 도발을 꿈도 꿀 수 없게 해야 한다”며 “일본은 제국주의 침략사의 어두운 과거를 떨쳐내고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가치와 기준에 맞는 행동으로 21세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시마네현은 독도 불법 편입 100주년을 기념하여 2005년에 ‘죽도의 날’ 조례를 제정하고 2006년부터 ‘죽도의 날’ 행사를 정례화하였으며, 아베 정부에 이어 스가 정부도 2021년 행사에 중앙정부 차관급인 내각부 정무관을 참석시켜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으로 만들려는 것 아니냐는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경북제일신문 기자  
“밝은 생각 / 좋은 소식”
- Copyrights ⓒ경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북제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제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구미시 3월 이달의 기업에 ‘대명산..

구미시, 코로나19 예방접종 시작

영주시, 지역경기 활성화 위해 주3..

봉화군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청송군,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신청..

영주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1명 ..

상주시, 폐수위탁사업자를 위한 관..

봉화군, 2021년 농촌주택개량사업 ..

상주시,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 ..

대구시,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최..

전국지역신문협회 회원사

회사소개 - 인사말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편집위원회 - 운영위원회 - 자문위원회 - 광고비 안내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대구시 달서구 감삼남1길 81. 3층 / 발행인·편집인: 정승민 / 제보광고문의 : 050-2337-8243 | 팩스 : 053-568-8889 / 메일: gbjnews@naver.com
제호: 경북제일신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21 (등록일자:2008년6월26일) / 후원 : 농협 : 351-1133-3580-53 예금주 : 경북제일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현우
Copyright ⓒ 경북제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