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2 | 오후 04:05:35

 
검색
정치/지방자치사회/경제교육/문화농업/환경기관 동정오피니언기획/특집지방의회

전체기사

특별기고

독자투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뉴스 > 오피니언 > 독자투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운전 중에도 “대화” “소통”하자!!

2009년 11월 07일 [경북제일신문]

 

사람과 사람 사이에 ‘말’로 할 수 있는 대화가 없다면 어떻게 될까?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지 못해 오해가 쌓이고 그 오해로 인해 헐뜯고 싸우게 될 것이다.

사람들이 서로 ‘말’로 대화를 하는 것처럼 차와 차 사이에도 “대화” “소통”이 필요하다. 차도 위에서 다른 차들에게 친절하게 말을 거는 것, 대화 할 수 있는 방법은 우리가 “깜빡이”라고 부르는 ‘방향지시등’을 이용하는 것이다. 방향지시등은 도로 위에서 다른 운전자에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것을 운전자를 대신해 깜빡임으로 의사표현을 해준다. 방향 깜박이로 양보를 해달라고 부탁하기도 하고, ”비상깜박이“로 양보해 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기도 하고, 자신의 문제를 알리기도 한다. 깜빡이는 도로 위에서 다른 차들과 그 운전자들을 위해 지켜줘야 하는 최소한의 예의이자 가장 친절한 말인 것이다.

하지만 정작 도로 위로 나가보면 최소한의 예의도 지키지 못하는 “벙어리 운전자”들이 미꾸라지처럼 지나다니는 경우가 많다. 차와 차 사이에 조금의 틈새만 벌어지면 아무런 “말”도 “대화”도 없이 갑작스럽게 비집고 들어와 요리조리 차선을 변경하며 얌체운전을 한다.

몇 번의 “벙어리 운전자”들을 만나게 되면 어느 샌가 양보하고 싶은 마음이 사리지게 되고, 수다스러웠던 차도 벙어리가 되어버리고 만다. 그렇게 예의와 양보가 사라진 도로 위에는 짜증스러운 “크락숀” 소리만이 가득 차게 될 것이다. 만약 서로 조금만 더 신경 써서 예의를 지키고, “깜박이”로서 양해를 구하고, “깜박이”로서 배려하고, “깜박이”로서 미소를 지어주는 “대화”를 한다면 운전 중에 짜증내는 일은 그만큼 줄어들고, 그로 인해 일어날 수 있는 많은 크고 작은 사고들도 예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운전대에 곤히 잠자고 있는 방향지시등을 깨우자! 불과 1~2초. 손가락 까딱만으로 깨울 수 있는 깜박이를 깨운다면 사고 예방은 물론 나와 다른 사람을 안전하게 하고 기분 좋게 할 수 있을 것이다.

- 독자투고 : 경비교통과 남 정희

경북제일신문 기자  
“밝은 생각 / 좋은 소식”
- Copyrights ⓒ경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북제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제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도, 블록체인 기술로 대마산업 ..

울진군 대학생 장학금 신청·접수

김천시, 코로나19 극복 농촌체험휴..

영양군 농민회 풍년기원제 개최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

영주시, ‘이석간 경험방’ 식치음..

예천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신청..

청송사랑화폐 20억 규모 10% 특별 ..

대구시, 시민공익활동 ‘씨앗’ 하..

대구대공원 민간특례사업으로 대구..

전국지역신문협회 회원사

회사소개 - 인사말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편집위원회 - 운영위원회 - 자문위원회 - 광고비 안내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대구시 달서구 감삼남1길 81. 3층 / 발행인·편집인: 정승민 / 제보광고문의 : 050-2337-8243 | 팩스 : 053-568-8889 / 메일: gbjnews@naver.com
제호: 경북제일신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21 (등록일자:2008년6월26일) / 후원 : 농협 : 351-1133-3580-53 예금주 : 경북제일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현우
Copyright ⓒ 경북제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