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7 | 오후 10:05:12

 
검색
정치/지방자치사회/경제교육/문화농업/환경기관 동정오피니언기획/특집지방의회

전체기사

농·축·수산

환경

건설

산림

음식

국토해양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뉴스 > 농업/환경 > 국토해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구대공원 민간특례사업으로 대구시의 오랜 숙원사업 풀린다

- 달성토성 복원을 통해 일제잔재 청산 및 대구의 역사적 상징성 회복 -

2020년 07월 07일 [경북제일신문]

 

대구시는 1993년 공원 결정 후 25년 이상 조성하지 못한 대구대공원을 6월 30일 실시계획인가 고시하고,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조성을 추진한다.

대구대공원은 범안로 삼덕요금소 남·북에 위치한 수성구 삼덕동 일원 187만m² 규모의 개발제한구역 내 근린공원으로 대구미술관 등을 제외하고는 오랫동안 조성되지 못한 장기미집행 공원이었다.

본 사업은 장기미집행공원 조성을 추진하게 되었다는 의미뿐만 아니라, 70년대에 조성된 열악한 달성공원 동물원 이전으로 달성토성 복원사업이 탄력을 받게 돼 일제잔재 청산과 대구의 역사 바로 세우기라는 중대한 과업도 달성할 수 있게 됐다.

달성토성은 1963년도에 지정된 사적 제62호인 법정 국가 문화재로서 복원사업을 국가 주도로 추진해야 하는 사업이지만, 1991년부터 대구가 자체적으로 추진하였으나, 수십년 간 동물원 이전지를 찾지 못해 사업추진이 표류되고 있었다.

도심에 위치한 달성토성 내 동물원은 과거 대구시의 랜드마크였지만, 시설노후, 주차난, 교통체증, 인근 민원, 동물 복지 등 많은 문제로 달성공원 동물원이전은 대구시민 모두의 염원이기도 했다.

특히, 달성토성 내에는 일본 천황에게 절하는 신사의 흔적 등이 남아 있어 일제 잔재를 청산하고 역사바로세우기를 위해서도 달성토성 복원사업은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기도 하다.

달성토성 복원사업은 1990년부터 추진을 위해 노력하고, 2010년에는 3대 문화권 선도사업으로 지정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달성공원 동물원 이전 부지 미확보로 수차례 무산된 바 있다.

이에, 민선 6기 출범 이후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반드시 추진해야 할 핵심사업으로 선정 후, 대구의 열악한 재정 사정과 대구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을 동시에 해결코자 2017년 5월에 민간공원특례사업으로 달성공원 동물원이전을 포함한 대구도시공사가 주체가 된 대구대공원 공영개발을 발표했다.

이 사업은 도시철도3호선 범물에서 신서혁신도시로의 연장사업 추진에도 긍정적인 역할을 하고 지역민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요구되고 있는 범안로의 무료화에도 일조할 것으로 보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대공원 사업은 장기미집행 공원 조성뿐만 아니라, 대구시의 오랜 숙원사업도 해소할 수 있는 중요한 사업인 만큼 한치의 오차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제일신문 기자  
“밝은 생각 / 좋은 소식”
- Copyrights ⓒ경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북제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제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온라인 봉화은어축제 개막

‘한국 최초 안경공장’ 터, 문화재..

예천군, 경북도 주관 농특산물 완판..

김천시, 축산차량GPS단말기 지원

안동 문화재야행 개최

대구시청 여자핸드볼팀 성추행 진상..

경북교육청, 어린이 놀 권리 보장 ..

봉화군, 한시적 긴급복지지원제도 ..

경북교육청, 불법촬영 카메라 전수..

영양군, 소외계층 민원해소 온라인..

전국지역신문협회 회원사

회사소개 - 인사말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편집위원회 - 운영위원회 - 자문위원회 - 광고비 안내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대구시 달서구 감삼남1길 81. 3층 / 발행인·편집인: 정승민 / 제보광고문의 : 050-2337-8243 | 팩스 : 053-568-8889 / 메일: gbjnews@naver.com
제호: 경북제일신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21 (등록일자:2008년6월26일) / 후원 : 농협 : 351-1133-3580-53 예금주 : 경북제일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현우
Copyright ⓒ 경북제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