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30 | 오후 11:38:36

 
검색
정치/지방자치사회/경제교육/문화농업/환경기관 동정오피니언기획/특집지방의회

전체기사

특별기고

독자투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뉴스 > 오피니언 > 독자투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음주운전은 이웃에게 주는 가장 나쁜 범죄!! <독자투고>

2010년 03월 17일 [경북제일신문]

 

↑↑ 교통관리계장 경위 정선관

ⓒ 경북제일신문

직장인들의 회식을 비롯한 술자리는 사람을 즐겁게도 하지만 잘못된 선택의 기로에 서게도 한다. 처음 술자리에 갈 때에는 음주운전을 하지 않겠다고 내심 마음먹고 가지만 실제 술을 마시면 판단이 흐려져 자신과의 야무진 약속을 깨어 버리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경찰에서는 올해 G20정상회의를 앞두고 음주사고를 비롯한 교통사고를 줄이려고 ‘음주운전근절 천만인서명운동’과 함께 안전운전 홍보교육을 지속전개 하고 있다.

경찰의 음주단속 현장에 가보면 “대로를 막고 뭐하고 있냐 느니, 소통이 안 된 다느니, 선별 단속을 안 한 다느니, 장사가 안 된 다느니” 불평을 하거나 감지기에‘후’하고 바람을 넣는 척 하며 침을 일부러 튀기는 사람도 많다.

음주운전은 교통사고로 이어질 개연성이 많기에 09. 10. 2자 도로교통법이 일부 개정되었는데, 그 내용은 음주운전 처벌이‘3년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으로 강화 된 것이다. 이것은 음주운전의 피해가 커서 이를 근절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볼 수 있다.

보통 사람들은 얼마만큼의 술을 마시면 단속 수치에 해당되는지를 문의해 오기도 하고 ‘이정도면 괜찮겠지’라고 자의적 판단을 하고 있어 정말 위험하다. 또한 술을 적게 마시면 음주운전을 해도 단속수치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며, 만취하면 운전여부에 대해 판단이 흐려져 통제할 수가 없다.

이에 술을 마시는 날은 아예 자동차를 가져가지 않는 것이 최선이며 음주운전은 나와 가까운 이웃에게 엄청난 고통을 안겨줄 수 있는 나쁜 범죄행위라는 것을 결코 잊어선 안 될 것이다. 해가 바뀌어 백호의 기상으로 도약할 힘찬 한 해를 맞아 음주운전의 근절로 한 걸음 더 앞서가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기대해 본다.

독자투고 : 상주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위 정선관

경북제일신문 기자  
“밝은 생각 / 좋은 소식”
- Copyrights ⓒ경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북제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제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영양군, 농촌지도사업 종합평가회 ..

봉화댐 건설공사 정초식‥2024년 준..

영양군,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 7종..

구미시, 낙동강 108억 원 투입해 관..

영양군, ‘미듬직한 영양사과’ 202..

의성군, ‘경북사과홍보행사’ 농특..

영주시, 어린이 이용시설 목조화사..

안동시, 저탄소 사과 대만 수출길 ..

김천시, 공무원 대상 아동권리교육 ..

구미시 지방자치분권 청년 토크 콘..

전국지역신문협회 회원사

회사소개 - 인사말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편집위원회 - 운영위원회 - 자문위원회 - 광고비 안내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대구시 달서구 감삼남1길 81. 3층 / 발행인·편집인: 정승민 / 제보광고문의 : 050-2337-8243 | 팩스 : 053-568-8889 / 메일: gbjnews@naver.com
제호: 경북제일신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21 (등록일자:2008년6월26일) / 후원 : 농협 : 351-1133-3580-53 예금주 : 경북제일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현우
Copyright ⓒ 경북제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