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6 | 오후 09:56:33

 
검색
정치/지방자치사회/경제교육/문화농업/환경기관 동정오피니언기획/특집지방의회

전체기사

특별기고

독자투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갤러리

뉴스 > 오피니언 > 독자투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교통사망사고의 절대주범이 되는 과속운전!!!

2013년 02월 19일 [경북제일신문]

 

교통사망사고의 절대주범이 되는 과속운전!!!

구미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위 김 상 환

ⓒ 경북제일신문

90년대 자동차 수의 증가와 함께 급증하던 교통사망사고는 2000년대 접어들면서 감소추세로 바뀌었고, 현재는 10년 전과 비교하면 약 50%선까지 내려와 매년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간 우리 경찰에서뿐만 아니라 도로관리청을 포함한 유관기관들의 적극적인 노력과 운전자들의 안전운전 실천의지가 높아진 덕분이 아닌가 생각한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도 연간 5천명 사망, 34만명 부상이라는 참혹한 결과가 교통사고로 인한 것임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인구 10만명 당 약 11명의 귀중한 목숨을 교통사고로 잃고 있다는 이야기다. 세계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가 중에는 여전히 하위권 수준에 머물러 있고 선진국들과 비교하면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률이 4-5배나 높다고 하니 아직도 갈길은 멀고도 험한가보다.

우리나라가 뒤늦은 출발에도 불구하고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루며 세계 10위권 경제대국에 이른 것은 근면하고 성실한 우리 선배들의 자랑스런 결과물이라고 하지만, 매사에 빨리 빨리라는 나쁜 생활습관이 운전습관으로 연결되어 아직도 개도국 수준에서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사망사고의 원인에는 여러 가지가 상존하고 있지만 특히나 빠지지 않는것이 과속운전이다. 과속운전이 단순히 충격의 강도만 높이는 것이 아니라 과속으로 인한 여러 가지 부작용들과 결합하여 교통사고의 결과를 극한으로 몰고 가는 것이다.

서행운전하면서 신호위반하기, 보행자 충돌하기, 중앙선침범하기, 골목길에서 튀어 나온 차량 충돌하기 등을 들어 본적이 있는가?, 대부분의 사망사고 현장에 임장해 보면 일단 과속은 기본이고 여기에 음주, 신호위반, 중앙선침범, 안전벨트미착용 등등의 원인으로 사망의 결과에 이른 것이 대부분이다.

왜 우리는 이처럼 과속운전 습관을 버리는 비용이 비싼걸까?
그간 경찰에서는 스피드건 사용, 무인카메라 단속, 구간단속 카메라 등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치유되지는 않고 있다.

과속운전을 없애기 위해서 아무리 강력하다 한들 단속만으로는 결코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운전자 스스로가 위험성을 인식하고, 나부터 여유를 가지고 안전하게 운전하는 습관을 고쳐 나가는 길밖에 !!!

경북제일신문 기자  
“밝은 생각 / 좋은 소식”
- Copyrights ⓒ경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북제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제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시, 시내버스 모니터 300명 모..

구미시 ‘마음의 가로등’ 자살예방..

안동시, 규제자유특구 박람회 참가

봉화군 사회적경제 활성화 아카데미..

예천군, 에이즈 예방홍보 및 약물 ..

구미시, 소나무류 이동 특별단속 실..

안동병원 리더스포럼 13회 졸업식

도레이첨단소재, 창립 20주년·비전..

김천시, 2019년 베스트어린이집 선..

상주시,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

전국지역신문협회 회원사

회사소개 - 인사말 - 연혁 - 조직도 - 임직원 - 편집위원회 - 운영위원회 - 자문위원회 - 광고비 안내 - 광고구독문의 - 후원하기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대구시 서구 평리5동 1538-2 / 발행인.편집인: 정순자 / 제보광고문의 : 050-2337-8243 | 팩스 : 053-568-8889 / 메일: gbjnews@naver.com
제호: 경북제일신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21 (등록일자:2008년6월26일) / 후원 : 농협 707019-56-174415 예금주: 경북제일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민
Copyright ⓒ 경북제일신문. All Rights Reserved.